오랜만에 작업했던 곡입니다.

이런 장르를 되게 좋아해서 언젠가 꼭 만들고 싶었는데 운 좋게 이런 곡을 만들게 되었네요.

11월 특유의 차가움과 시원함 사이에 있는 바람이 불고 있는 석양의 풍경을 표현하려고 했습니다.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