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게 벌써 10년도 더 된 곡이라는게 참…

 

이 땐 그 특유의 몽환적인 느낌이 참 좋았죠.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